박보영 공식입장 “‘도봉순’ 당시 팔 부상, 현재 흉터 치료중”

입력 2019-11-13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박보영 공식입장 “‘도봉순’ 당시 팔 부상, 현재 흉터 치료중”

배우 박보영이 부상을 치료 중이다.

13일 동아닷컴 단독에 따르면, 박보영은 V라이브를 통해 팬들에게 6개월 동안 팔 부상을 치료해야 하고, 활동을 잠정적으로 쉰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박보영의 소속사 피데스스파티윰은 "팔 부상은 JTBC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촬영을 준비할 때 생긴 것"이라며 "이후 영화 '너의 결혼식' 등 연이은 일정을 소화하느라 치료를 못 하다가 이번에 치료키로 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술은 아니고 흉터를 치료하는 것이다. 깁스는 팔을 움직이면 흉터가 벌어지기 때문에 했다"고 덧붙였다.

박보영의 지난 6월 종영된 tvN 드라마 ‘어비스’를 끝으로 휴식 중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