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안재현×구원 예측불가 삼각 로맨스

입력 2019-11-13 13: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안재현×구원 예측불가 삼각 로맨스

배우 오연서와 안재현, 구원이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삼각관계를 예고한다.

27일 첫 방송 예정인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각양각색 인물들의 풋풋한 청춘 로맨스가 관전 포인트로 꼽히는 가운데, 오연서와 안재현, 구원이 각기 다른 매력으로 묘한 러브라인을 만들어나간다고 해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 오연서-안재현, 티격태격 상극 로맨스

오연서와 안재현은 각각 꽃미남 혐오증에 걸린 열혈 체육 교사 주서연과 외모 강박증에 걸린 재벌 3세 이사장 이강우로 분해 사사건건 부딪히는 티격태격 상극 로맨스로 좌충우돌 케미를 발산한다. 특히 두 사람이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에서 웃픈(?) 과거 인연이 공개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오연서-구원, ‘서브병’ 유발 달달 로맨스

구원은 주서연(오연서 분)을 짝사랑하는 다정다감한 성격의 보건교사 이민혁으로 분한다. 그는 티격태격하는 이강우(안재현 분)와는 달리 따스한 매력으로 주서연의 마음을 흔들어 놓으며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러브라인을 만들어나간다고. 이에 오연서-안재현 커플과는 또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오연서-구원 커플에도 눈길이 쏠린다.


●안재현-구원, 오연서 둘러 싼 불꽃 튀는 삼각로맨스

안재현과 구원은 오연서를 두고 그 어느 때보다 불꽃튀는 삼각 로맨스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두 사람은 기본적인 성격부터 이성을 대하는 태도까지 완벽하게 정반대의 성향을 보이며 오연서에게 접근, 안방극장 여심을 자극할 예정이라고. 이에 상반된 매력을 자랑하는 두 사람이 어떤 방식으로 오연서에게 마음을 표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꽃미남 혐오증 오연서가 꽃미남인 두 남자와 어떤 이야기를 펼쳐 나갈지, 이들이 그려나갈 짜릿하고 아찔한 로맨스에 기대가 커지고 있다.

사진제공=에이스토리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