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X정인선X박성훈, 대본 예찬 “이건 꼭 해야 해”

입력 2019-11-13 14: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X정인선X박성훈, 대본 예찬 “이건 꼭 해야 해”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의 세 배우들이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먼저 윤시윤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셀레나홀에서 진행된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발표회에서 “당시 드라마 ‘녹두꽃’ 촬영 중이었는데 역할이 정말 재밌더라. 대본을 읽다가 확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더 읽었다가는 조금 있다가 촬영하는 ‘녹두꽃’ 신에 방해가 될 것 같다고 생각할 정도로 생동감 있는 캐릭터였다. 완전히 대본에 빠져들었다”며 “내가 이 작품을 짝사랑하다가 들어온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인선 또한 “글이 너무 재밌어서 앉은 자리에서 빠르게 읽었다”고 공감했다. 그는 “감독님과 작가님의 정보를 접하고 ‘아 이건 꼭 해야 해’ 싶었다. 예전부터 직업이 있는 역할을 갖고 싶었는데 경찰 캐릭터라 또 ‘꼭 해야 해’ 싶었다”며 “감독님, 작가님과 미팅을 해보니 결이 맞는 사람들이 모였다 싶더라”고 말했다.

정인선은 “전작 ‘내 뒤에 테리우스’보다는 좀 더 걸크러시의 모습이 있을 것 같다. 좀 더 털털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아서 걱정이 되기도 한데 감독님이 ‘너처럼 해’ ‘네가 하듯이 해’라고 하시더라. 나다운 것을 생각하면서 캐릭터를 잡아나갔다”고 설명했다.

박성훈은 “이종재 감독님과 함께 작품을 했던 동료 배우들이 정말 좋다고 하더라. 감독님과 꼭 한 번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며 “대본을 받아서 읽어보는데 정말 재밌더라. 손에 꼽힐 정도였다. 이 작품에 참여할 수 있으면 좋겠다 싶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전작 ‘저스티스’에 이어서 악역을 맡아서 부담감을 가지긴 했지만 그 부담감이 지워질 정도로 대본이 재밌었다. 꼭 참여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윤시윤)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피리 부는 사나이’,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집필한 류용재 작가와 ‘백일의 낭군님’을 연출한 이종재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윤시윤 정인선 박성훈 등이 출연한다. ‘청일전자 미쓰리’ 후속으로 20일(수) 밤 9시 30분 tvN에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