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역대급 퍼포먼스 자신” 마마무, 핸드 마이크→헤드셋 찬 이유 (종합)

입력 2019-11-14 17: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현장] “역대급 퍼포먼스 자신” 마마무, 핸드 마이크→헤드셋 찬 이유 (종합)

마마무가 데뷔 이래 처음 헤드셋까지 끼고 더욱 진화된 걸크러시를 어필한다.

14일 오후 4시 서울 동대문구 경희 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는 마마무의 두 번째 정규앨범 'reality in BLACK'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마마무는 이날 “정규 앨범으로는 3년 9개월 만이다. 일단 준비를 많이 하고 노력을 기울인 작품”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마마무는 타이틀곡 ‘HIP’에 대해 “진정한 힙은 나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나온다는 의미의 곡이다.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는 삶을 살자는 뜻”이라고 답했다.


또한 마마무는 퍼포먼스적인 부분을 설명하면서 “말 뿐만이 아니라 역대급 퍼포먼스가 눈물이 고이고 연습도 때려치고 싶을 정도였다”며 “이 퍼포먼스를 제대로 보여주기 위해 데뷔 후 처음으로 헤드셋을 끼게 됐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마마무는 최근 화제가 된 ‘퀸덤’에 대해 “우승을 예상하지 못했다. 그동안 함께 고생한 분들이 생각나 더욱 울컥하게 됐다. 컴백쇼는 정말 퀄리티 있게 준비하겠다”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마마무는 데뷔 5년차를 맞는 소감에 대해 “좋은 음악과 함께 힘이 나는 메시지를 전해드려야 한다는 책임감은 가진다. 앞으로도 믿듣맘무라는 수식어를 듣고 싶다”고 소탈한 속내를 밝혔다.

이 밖에도 마마무는 다른 걸그룹과의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 “그룹마다 매력과 개성이 다르다. 우린 무대에서 자기 자신을 살리는 법을 안다. 거기에 공감해 주시는 덕에 시너지가 다는 것이다. 또 가사에도 당당한 내용을 담아 여성 팬들이 공감해 준다”고 자평했다.

한편, 마마무의 두 번째 정규 앨범 타이틀곡 'HIP'은 리드미컬한 브라스와 스트링 사운드가 어우러진 댄스곡으로, 통통 튀는 비트 위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귀를 사로잡는다.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고 만드는 멋은 진정한 'HIP'이 아니며, 어떤 모습이든 온전히 스스로를 아끼고 사랑할 때 비로소 멋있을 수 있음을 이야기하는 곡이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