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뽑았으니 책임져요”…‘보컬플레이2’, 어깨 무거운 임지수

입력 2019-11-15 09: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뽑았으니 책임져요”…‘보컬플레이2’, 어깨 무거운 임지수

'버클리 야망녀' 임지수가 자신 포함 전원 메달리스트로 구성된 '보컬벤져스'를 구성한 가운데, 다른 모든 참가자들의 ‘경계대상’으로 떠올랐다.

채널A의 대학생 뮤지션 발굴 프로젝트 ‘보컬플레이 :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이하 보컬플레이2)’의 첫 관문이었던 학교 대표 탐색전에서 400점 만점에 396점이라는 경이적인 점수로 1위를 차지했던 임지수(버클리 음대)는 본선 1라운드 학교 대표 라이벌전에서도 ‘고대 비욘세’ 김태훈(고려대)에 이어 2위에 올랐다.

라이벌전 2위 자격으로 3팀이 한 조가 되는 ‘학교 대표 연합전’에서 두 번째로 지명권을 얻은 임지수는 탐색전 3위 김영흠(서울예대), 라이벌전 3위 나상현(서울대)을 멤버로 선택해 ‘보컬벤져스’를 탄생시켰다.

팀 전원이 ‘메달리스트’인 이 팀이 고른 미션 곡은 쟁쟁한 8090 캠퍼스 명곡 중에서도 남다른 감성이 돋보이는 ‘Tears’(원곡: 이소라)이다. 미션을 앞에 둔 김영흠과 나상현은 임지수를 바라보며 “우릴 뽑았으니 책임져요”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해, 이들을 선택한 임지수의 리더십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하지만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임지수-김영흠-나상현 ‘보컬벤져스’의 무대에 기대를 금치 못하는 타 학교 대표들의 모습에 이어, 굳어 버린 심사위원들의 표정이 조명돼 우려 또한 자아냈다. 특히 심사위원 에일리는 이들의 무대를 본 뒤 “할 말이 없네요…”라고 말해, ‘보컬벤져스’가 과연 ‘Tears’ 무대로 기쁨의 눈물을 흘리게 될 지 아니면 그 반대일지를 궁금하게 했다.

8090 캠퍼스 명곡의 2019년판 뜨거운 재해석을 미션으로, 놀라운 학교 대표 연합전 무대를 이어갈 ‘보컬플레이2’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방송되며, 스카이엔터(skyENT)에서도 동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