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쌉니다 천리마마트’ 모모랜드 연우 등판…이동휘에 “오빠라고 불러도 돼요?”

입력 2019-11-15 10: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쌉니다 천리마마트’ 모모랜드 연우 등판…이동휘에 “오빠라고 불러도 돼요?”

‘쌉니다 천리마마트’에 범상치 않은 인턴 사원 연우의 등장이 예고됐다.

tvN 불금시리즈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 위기를 몰고 왔던 ‘갑떡볶이 사태’가 문석구(이동휘)의 빛나는 기획 덕에 성공적인 체인 사업으로 마무리되면서 천리마마트가 활기를 되찾았다. 그런데 오늘(15일) 본방송에 앞서 새로운 인물의 등장을 알리는 스틸컷이 공개되면서, 묘한 긴장감이 솟아나고 있다.

발랄한 매력을 뽐내는 새 얼굴의 정체는 바로 인턴사원 지나(연우). 지난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그녀는 문석구(이동휘)에게 다짜고짜 “오빠라고 불러도 돼요?”라는 도발적인 첫인사로 범상치 않은 기운을 내뿜었다.

게다가 권영구(박호산)와 함께 다정히 걷는 모습까지 포착됐다. 그와 어떤 관계일지, 조미란(정혜성)에 이은 또 다른 첩자는 아닐지 그 정체에 대한 관심이 높은 영상 조회수로 나타났다.


한편, 위 영상에선 정복동(김병철)의 또 다른 기인 행각이 포착됐다. 드넓은 배추밭에서 천리마마트 직원임을 상징하는 붉은색의 곤룡포 용무늬 유니폼을 입고 열까지 맞춰 일하고 있는 사람들.

이를 목격한 문석구는 또다시 황당함을 감추지 못하고 “도대체 이 배추밭 정체가 뭐냐구요”라고 물었다. 태연하게 “샀어. 회사 돈으로”라고 답한 정복동. 또 무슨 일을 꾸미는가 싶었는데, 이번엔 문석구도 가만히 보고만 있지는 않을 듯하다. “지금 당장 사장님을 사장실로 끌어내라”고 명하고, 급기야 정복동이 직원들에게 들려 나간 것.

그게 그렇게 억울했던 것일까. 정복동은 머리 양 옆에 소주 2병을 끼고 ‘옴마니반메훔’이라 쓰인 띠를 두르고, 소매를 뜯어낸 듯한 와이셔츠에 야구방망이까지 둘러매고 나타나 “점장 나와”라고 험상궂은 목소리를 냈다.

위협적인 분위기와는 달리 왠지 모를 웃음을 유발하는 가운데, 문석구 역시 “이건 진정한 리더로 거듭나기 위한 시험대야”라는 그다운 해석을 내리고 있어, 역시나 ‘쌉니다 천리마마트’의 전매특허 웃음폭탄을 기대케 한다.

사진제공= tvN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