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빼고 광내고’ 나혜미 “‘하나뿐인 내편’ 임예진과 재회, 눈물 날 뻔”

입력 2019-11-15 14: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때빼고 광내고’ 나혜미 “‘하나뿐인 내편’ 임예진과 재회, 눈물 날 뻔”

‘때빼고 광내고’ 나혜미가 임예진과 재회한 소회를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는 KBS2 ‘드라마스페셜 2019-때빼고 광내고’(이하 ‘때빼고 광내고’)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배우 박은석, 나혜미 그리고 연출을 맡은 나수지 PD가 참석했다.

이날 나혜미는 최근 연이은 작품 활동에 대해 “쉬는 게 맞나 싶기도 하다. 작품 할 때가 뭔가 세포들이 살아있는 느낌이었다. 지금 적응이 잘 안 되고 있다. 아직은 작품을 선택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 불러만 주신다면 다양한 작품을 해보고 싶다”라고 포부를 엿볼 수 있게 했다.

나혜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하나뿐인 내편’에서 모녀로 호흡했던 임예진과 재회했다. 나혜미는 이에 대해 “처음에 현장에서 엄마를 뵀는데, 눈물이 날 뻔 했다. 너무 반가웠다. 그때 작품이 끝나면 다시는 뵐 기회가 없을 줄 알았는데, 이렇게 다시 뵈니까 반가웠다”라고 회상했다.

한편 ‘때빼고 광내고’는 특수청소 용역업체 직원과 오너로 만난 두 남녀가 범죄 현장 청소를 하다 묻힐 뻔했던 한 사건의 얼룩을 닦아내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를 그린다. 11월 15일 금요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