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맛있는 녀석들’ 유민상, 고기 두고 조기퇴근? 味친 웃음 폭격

입력 2019-11-16 08: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북마크] ‘맛있는 녀석들’ 유민상, 고기 두고 조기퇴근? 味친 웃음 폭격

코미디언 유민상이 ‘맛있는 녀석들’에서 혼밥러의 면모를 발휘,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어제(15일) 방송된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복불복 먹방 제2탄‘에서 유민상은 Lv.8의 혼밥러들만 가능하다는 고기 뷔페 혼밥에 도전하며 남다른 의욕으로 미(味)친 고기 먹방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식욕을 자극했다.

유민상은 혼밥러로서 자신감을 과시하기도 전에, 자신을 향한 사람들의 시선에 민망해하며 음소거 고기먹방을 선보이는 등 예상치못한 상황으로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또한 쏟아지는 관심에 그는 고기 밥상을 눈앞에 두고 조기 퇴근을 외치는 등 평소답지 않은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유민상은 민망한 마음에 목소리를 급격히 낮추는 모습을 보이며 고기먹방을 단숨에 ASMR로 전환시키는 등 재치있는 진행력으로 웃음보를 제대로 자극, 천생 희극인의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그의 갑작스러운 음소거 방송에 오디오 감독은 맛을 표현해달라는 주문을 했고, 그는 “민망해 죽을 맛!”이라는 발언으로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민상의 눈치 보는 먹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그는 ’바쁜 척 휴대전화 활용하기‘, ’옆 사람과 같은 일행인 척하기‘ 등 혼밥을 할 때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팁을 전하며 혼밥러들의 공감을 불렀다. 또한 고기를 맛있게 먹을 수 있는 팁을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선보이며 임무를 끝까지 완수, 프로 먹방러로서의 면모를 한껏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유민상은 등심, 토시살 등 다양한 고기 부위를 즐기며 명불허전 먹방으로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특히 눈치 보는 먹방임에도 별미인 육전까지 뚝딱 해치우며 먹방계의 큰손임을 다시 한번 입증한 그는 “이런 가운데 맛있네”라고 말하며 피식하는 등 안방극장에 빅 재미를 안겼다.

이처럼 유민상은 매주 다양한 메뉴, 예측할 수 없는 먹방에도 특유의 예능 감각을 발휘, ‘유민상’이라는 장르를 완성해나가고 있다. 다음 주에도 보고 싶은 그의 활약상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되는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 :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 영상 캡처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