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황재균 3회 1점 홈런 폭발… 동점포 작렬

입력 2019-11-16 19: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한국 야구 대표팀이 수비에서 아쉬움을 드러내며 선제 실점했으나 황재균의 홈런에 힘입어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도쿄돔에서 일본과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 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가졌다.

이날 한국은 3회 수비에서 아쉬움을 나타내며 선제 실점했다. 내야땅볼로 처리할 수 있는 공이 장타로 연결되며 1실점했다.

하지만 한국은 3회 선두타자 황재균이 일본 선발 투수 기시 다카유키를 상대로 왼쪽 담장을 넘는 동점 1점포를 터뜨렸다.

이에 한국은 실점 후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 경기는 비록 올림픽 출전권과 프리미12 결승전 진출과는 관계 없으나 절대 물러설 수 없는 한일전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