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KBS 측 “유시민 내년 총선 관련 방송에 출연료 5000만원 사실 무근”

입력 2019-11-17 23: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조선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KBS와 5000 만원이 넘는 출연료 계약을 체결했다는 보도를 낸 가운데, KBS 측이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KBS 측은 17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이날 오후 방송된 TV조선의 ‘뉴스야?!’에서 내년 총선과 관련한 KBS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5000만 원이 넘는 출연료를 받고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 총선 관련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는 KBS 선거방송기획단은 “유시민 이사장과 출연료 이야기를 한 적이 없고, 아직까지 계약서를 쓰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이하 KBS 공식 입장 전문>

TV조선의 ‘유시민, KBS와 5천만 원 넘는 출연료 계약 체결’ 보도는 사실이 아닙니다.

TV조선은 오늘 저녁 방송된 <'뉴스야?!'>에서 내년 총선과 관련한 KBS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5천만 원이 넘는 출연료를 받고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닙니다.

내년 총선 관련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는 KBS 선거방송기획단은

“유시민 이사장과 출연료 이야기를 한 적이 없고, 아직까지 계약서를 쓰지도 않았다”고 밝혀왔습니다.

- KBS 커뮤니케이션부 -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