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 서장훈 “붐=포인트 가드. 우리 호흡 100점”

입력 2019-11-18 09: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서장훈이 MBC ‘편애중계’ 파트너 붐에 대한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서붐(서장훈+붐)’ 커플은 MBC ‘편애중계’에서 디테일한 캐치력과 웃음에 최적화된 중계로 재미를 더하고 있다. 앞서 지인 특집의 승리로 더욱 끈끈해진 두 사람이 내일(19일) ‘꼴찌 고사’ 2탄에서도 그 기세를 몰아갈지 궁금증을 자극하는 가운데 서장훈이 직접 ‘서붐’ 케미의 점수를 매겨 시선을 모은다.

서장훈은 먼저 파일럿부터 정규 편성 이후까지 ‘편애중계’를 향해 이어지는 열띤 반응에 대해 ”우리끼리 처음에 중계차에 모여서 이야기 할 때 합이 너무 좋아서 잘 될 것 같다고 예상했다“며 편애 중계진들에 대한 믿음과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파트너인 붐 스타일을 좋아한다. 이런 스타일의 방송에 최적화된 것 같다. 우리 둘의 호흡은 100점“이라며 "붐은 좋은 포인트가드다. 적재적소에 그림 같은 어시스트를 해준다"고 밝혔다. 국보급 센터 서장훈과 타고난 포인트가드 붐의 완벽한 호흡이 서로에 대한 애정과 신뢰를 바탕으로 탄생했음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또한 오롯이 내 선수를 편애하고 응원하는 콘셉트에 대해 “어떤 대회에 참가하시는 분들을 찾아가도 좋을 것 같다. 대회에 참가하기 전 떨리는 마음을 우리가 함께 응원해줌으로써 좀 더 힘을 낼 수 있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사진제공=MBC <편애중계>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