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라이온즈, 연탄 배달 사회공헌 행사 진행

입력 2019-11-18 14: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오는 22일(금)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 사무실 및 수성구 일대에서 연탄 배달 사회공헌 행사를 진행한다.

2019시즌 롯데와의 클래식시리즈에서 선수들이 입었던 친필사인 올드유니폼에 대한 기부공매가 지난 9월 실시된 바 있다. 그 수익금 전액을 이번 사회공헌 활동에 활용하게 된다. 팬들의 정성이 모아져 선수들을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되는 셈이다.

선수들은 이날 오후 1시40분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모여 기부금 전달식을 갖는다. 이어 앞치마와 장갑 등 복장을 갖춘 뒤 적십자측 봉사원들과 함께 수성구 취약계층에 가구당 연탄 250장(총 1만장) 및 겨울이불을 직접 배달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9월 유니폼 공매에선 강민호와 백정현의 올드 유니폼이 각 100만원으로 가장 높은 가격에 낙찰됐고, 신인 원태인의 올드 유니폼도 52만원이란 높은 가격에 공매가 이뤄져 눈길을 모았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