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쉘위댓츠’ 전보람 “아직은 연기 배우는 중, 열심히 할 것”

입력 2019-11-18 14: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쉘위댓츠’ 전보람 “아직은 연기 배우는 중, 열심히 할 것”

티아라 출신 전보람이 드라마를 선보이는 소감을 밝혔다.

전보람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하우스&파티 벨라 청담에서 진행된 스마일TV 드라마 ‘쉘위댓츠’ 제작발표회에서 “이번에 좋은 분들과 함께해 영광이었다. 많이 배웠다. 정말 좋았다”고 출연 소감을 말했다.

그는 “무대에서 노래하며 활동했던 사람이라서 연기에 있어서는 많은 것들을 배우는 입장이었다. 부족한 부분을 하나하나 배워가는 입장에서 좋았다. 다들 친절하게 알려주시더라”며 “이번 드라마로 연기적인 갈증이 해소 됐다기 보다는 배워가는 입장으로서 열심히 하는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갈증이 있을 거 같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좋은 말은 아니더라도 ‘작지만 열심히 잘 하고 있구나’ ‘안 보이는 곳에서도 잘 하고 있었구나’ 등 그런 말을 해주신다면 감사할 것 같다”고 바람을 전했다.

티아라 출신 전보람이 주연을 맡은 청춘 드라마 ‘쉘위댓츠’(극본 New Pistol/연출 김길영)는 작은 관심이 필요한 아픈 청춘들의 세상사를 그린 작품. 전보람을 비롯해 권경하, 오치웅, 유형준이 출연한 작품으로 23일 오후 5시 스마일TV플러스를 통해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