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세련-섹시도 잘 해요” 골든차일드의 시즌2 선언 (종합)

입력 2019-11-18 17: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현장] “세련-섹시도 잘 해요” 골든차일드의 시즌2 선언 (종합)

골든차일드가 청량함을 어필하던 과거 대신 세련된 섹시함을 입었다.

18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YES24 라이브홀에서는 골든차일드(이대열, Y, 이장준, TAG, 배승민, 봉재현, 김지범, 김동현, 홍주찬, 최보민)의 첫 번째 정규앨범 ‘리부트(Re-boot)’ 발매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골든차일드는 1년여만의 컴백에 대해 “골든차일드의 시즌2로 봐주셔도 좋다. 이전보다 성숙해지고 남자다운 느낌을 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후 골든차일드는 “우리가 밝은 곡도 잘 어울리지만 이번 콘셉트도 우리에게 딱 맞는 옷이라는 생각이다. 우리도 세련되고 섹시한 것이 잘 어울린다. 이번 기회에 보여드릴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답했다.

또한 이들은 타이틀곡 ‘워너비’에 대해 “이 곡을 준비하면서 우리의 열정과 노력하는 모습들이 우리가 원했던 모습이엇다”며 “1년 간의 공백기 동안 우리가 어떻게 변했고 성장했는지를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골든차일드는 1년 간의 공백기에 대해 “초조함이 있었지만 회사에서도 세워 놓은 계획이 있다고 생각해 열심히 연습했다”면서 “처음 선보이는 콘셉트의 곡인만큼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레퍼런스도 많이 수정됐다. 데뷔 2년차인만큼 더욱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들은 눈에 보이는 성과에도 욕심을 냈다. 12곡을 가득 채운 정규 앨범이고 오래 기다린 팬들을 위해 성과를 내겠다는 것. 골든차일드는 “음악방송을 진행하면서 트로피를 전달하기도 한다. 그게 우리 골든차일드 것이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상상도 한다”며 정상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한편 골든차일드의 첫 정규 앨범 ‘리부트(Re-boot)’는 지난 10월 미니 3집 앨범 ‘위시(WISH)’를 발표한 후 골든차일드가 약 1년 만에 공개하는 신보로, ‘시스템을 재시동하여 시동 시의 상태로 되돌아간다.’라는 뜻에 걸맞게 새로운 시도와 변화를 예고하며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혀가기 위한 포부를 담았다.

타이틀곡 ‘워너비(WANNABE)’는 고요하지만 후렴구로 갈수록 격정적이고 거친 음악적 구성이 돋보이는 곡으로, “완벽한 ‘너’가 되고 싶다며, 누군가를 ‘워너비’로 취해 완벽해지고 싶은 마음과 함께, 궁극적으론 내 스스로가 나의 워너비가 되고 싶다.”라는 골든차일드의 내면 속 자아를 표현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