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하정우 “재난장인? 이번에는 사람들과 함께 고군분투”

입력 2019-11-19 10: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두산’ 하정우 “재난장인? 이번에는 사람들과 함께 고군분투”

영화 ‘백두산’ 하정우가 재난장인으로서 관람포인트를 소개했다.

19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선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하정우은 “‘더 테러 라이브’ ‘터널’에서도 재난 상황을 겪었다. ‘백두산’에선 화산을 막는 역할이다”라며 “전작들에서 재난 상황에 혼자 있었는데 ‘백두산’에선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한다. 한결 마음이 편안했다”고 재난장인으로서 영화에 출연한 소감을 말했다.

이어 “백두산 폭발에 대해 많은 이야기가 떠돈다. ‘만약 백두산이 폭발한다면?’이라는 영화적 상상력을 동원했고 이를 막으려는 사람들의 모습이 흥미로울 것이다”라고 관람포인트를 설명했다.

영화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신과함께' 시리즈를 제작한 덱스터스튜디오의 신작이자 이병헌, 하정우, 마동석, 전혜진, 배수지 등이 출연한다. 12월 개봉.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