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스틸러스, 연고지역 취약계층에 사랑의 연탄 배달

입력 2019-11-19 16: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사랑의 연탄을 배달하며 이웃들에게 따뜻한 겨울을 선물했다.

포항 스틸러스 선수단과 사무국 전원은 19일 오전 포항 북구 우현동 일원에 모여 난방비 부담이 큰 취약계층 가정에 손수 연탄을 배달했다. 포항 구단은 포항시 우창동행정복지센터의 도움으로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본격적으로 다가오는 추운 겨울을 맞이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사전에 파악해 총 15가구에 연탄을 전달했다.

포항 스틸러스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7년째 ‘사랑의 연탄나눔’을 이어오고 있다. 포항이 K리그에서 1골을 기록할 때마다 100장씩 적립한 연탄은 매년 연말이면 지역 내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해지게 된다. 올 시즌 ‘K리그1 2019’ 1~36라운드에서 42득점을 기록한 포항은 남은 2경기에서 3골 이상을 넣겠다는 각오로 총 4500장의 연탄을 마련해 도움을 전하게 되었다.

올해 여름 팀에 합류해 하반기에만 8득점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핵심 공격수로 자리 잡은 일류첸코는 “독일에서는 석유, 가스, 전기로만 난방을 한다. ‘연탄’이라는 것을 난생 처음 봤다. 무엇으로 만드는 건가?”라며 연탄에 대한 호기심을 드러낸 후 “포항을 응원하는 시민들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는데 힘을 보탤 수 있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포항 스틸러스는 올 시즌 종료 전까지 지역 어르신 김장김치 나눔, 장애인 시설 쌀 지원, 지역 어린이 크리스마스 선물 전달 등을 통해 한 해 동안 포항 시민들이 보내 준 성원에 보답할 계획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