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위기 극복 해법은?…‘5G’와 ‘AI’

입력 2019-11-21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T경제경영연구소 ‘빅 체인지’ 발간
2030년 AI 가치 540조원…미래상 예측

최대속도 20Gbps의 5G와 인공지능(AI) 에브리웨어(Everywhere)가 2020년 위기를 기회로 바꿀 기반 기술로 꼽혔다. KT경제경영연구소는 2020년부터 새로운 10년을 지배할 정보통신기술(ICT) 트렌드와 초연결 미래사회 비전을 제시한 ‘2020 빅 체인지’를 20일 발간했다.

연구소는 한국을 둘러싼 환경 변화를 극복하기 위한 해법으로 5G와 AI 등 ICT 기반 4차 산업혁명을 제시했다. 먼저 5G는 2020년 28GHz 대역 서비스로 최대속도 20Gbps를 구현할 것으로 전망했다. 2020년 한국의 5G 가입자는 10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 폴더블폰과 신규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OTT) 등장이 5G 수요를 견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소는 또 AI가 개인 일상과 산업 전반으로 확대되는 ‘AI 에브리웨어’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예측했다. AI가 창출할 2030년 한국의 경제적 가치는 약 540조 원으로 추산했으며, 미·중 기술패권 다툼도 AI 알고리즘과 칩 개발 경쟁으로 확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T경제경영연구소는 ‘빅 체인지’를 가져올 20개 트렌드도 선정했다. 가상현실(VR)과 스마트 모빌리티 등의 비즈테크, 양자컴퓨터와 저궤도 위성통신 등 퓨처테크, 미·중 분쟁과 디즈니 이펙트 등 테크이슈 등 3개 영역으로 나눠 2020년 이후 다가올 미래상을 조망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