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달화 심경고백, 임달화 “괴한 피습 후 손에 힘 안 들어가”

입력 2019-11-22 13: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임달화 심경고백, 임달화 “괴한 피습 후 손에 힘 안 들어가”

임달화가 피습 사건에 대해 심경고백을 했다.

21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리틀 큐’+ 홍보차 내한한 임달화 심경고백이 다뤄졌다.

‘리틀 큐’는 까칠한 시각 장애인 쉐프 리 포팅(임달화)과 그의 곁을 지키며 큰 힘을 불어넣는 반려견 Q의 애틋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

시각장애인 역할을 처음 맡아봤다던 임달화는 “시각장애에 관련한 경험이 없었다. 내겐 좋은 기회였다. 그래서 앞이 보이지 않는 렌즈도 착용했다. 매우 어려웠다. 다리, 손, 팔꿈치를 계속 부딪혔고 모든 걸 안내견에게 의지했다”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7월 괴한에게 피습을 당했던 사건도 언급했다. 임달화는 “점점 나아지고 있고 회복하고 있다. 아직까지 손에 힘을 잘 주지 못한다. 그래도 심했으면 걷지 못했을 수도 있다. 연기를 그만두지 않을 것이다. 가장 중요한 건 긍정적인 생각이다”고 심경고백을 했다.

또한, 국내 대중에게 톡톡히 눈도장을 찍었던 영화 ‘도둑들’에 대해 “최동훈 감독님에게 너무 감사하다”며 “내가 김해숙 씨를 정말 좋아한다. 성격도, 연기도 최고다. 김해숙이 없었다면 한국에서 임달화도 없었다”라고 함께 로맨스 연기를 펼친 김해숙에 애정을 가득 드러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