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12월 18일 개봉 확정…겨울 극장가 강타 예정

입력 2019-11-22 14: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의 유쾌한 연기 변신과 시너지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시동’이 12월 18일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평점 9.8점을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영화화한 ‘시동’은 통쾌한 웃음과 공감대로 극장가 흥행을 이끌어온 ‘베테랑’, ‘엑시트’의 제작진이 참여, 탄탄한 원작에 생생한 숨결을 불어넣으며 새로운 재미를 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강한 존재감과 특유의 캐릭터 소화력으로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온 마동석은 장풍반점의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형’으로 분해 이제껏 본 적 없던 상상 이상의 비주얼과 매력을 선보이고, 매를 버는 반항아 ‘택일’ 역을 맡은 박정민은 거칠고 까칠하지만 순수한 캐릭터로 분해 한층 성숙한 연기로 관객들의 마음에 다가갈 것이다.

또한,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 역의 정해인은 전작과 차별화된 색다른 캐릭터로 연기 변신을 시도하며, 영화, 드라마, 예능을 섭렵한 염정아는 ‘택일’의 엄마 ‘정아’ 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으로 스크린을 더욱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이처럼 다채로운 개성의 캐릭터들이 빚어내는 유쾌한 앙상블과 일상을 벗어나 어딘가 떠나고 싶은 우리 모두의 이야기로 따스한 공감을 더할 ‘시동’은 2019년 겨울 극장가, 남녀노소 누구나 빠져들게 만들 매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재미와 케미’를 모두 사로잡을 역대급 캐릭터들의 유쾌한 에너지가 넘치는 영화 ‘시동’은 2019년 12월 18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