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AOA 지민, 설현 귀여운 습관 폭로

입력 2019-11-23 08: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는형님’ AOA 지민, 설현 귀여운 습관 폭로

AOA 지민이 설현의 귀여운 습관을 털어놨다.

23일(토)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걸 크러시’ 그룹 AOA가 3년 만에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AOA 멤버들은 데뷔 8년차의 노련함을 선보이며 형님들을 사로잡았다. 또한 신곡 ‘날 보러 와요’의 무대를 선보이고, 달을 사냥하는 ‘문 헌터’라는 신선한 콘셉트까지 소개해 형님들의 호응을 받았다.


AOA만의 유쾌한 입담도 끊이지 않았다. 지민은 멤버들의 독특한 습관을 전했다. 특히 “평소에 설현은 ‘모든 사람들이 자기를 보고 있다’라고 착각 한다”라며 “본인이 세상의 중심인 줄 안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최근 AOA 멤버 유나의 뮤지컬을 보러 갔을 때, 설현은 공연장에 모인 팬들에게 ‘내가 올 것을 어떻게 알았냐’며 놀라워했다는 전언이 이어졌다. 이에 당시 지민은 “유나 보러 오신거야”라며 설현에게 ‘팩트폭력’을 가했다는 후문. 형님들은 설현의 엉뚱한 반전 매력에 웃음을 참지 못했다.

절친한 멤버들만이 폭로할 수 있는 AOA의 새로운 모습은 23일(토)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