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감아 봐”…‘아이콘택트’ 이동우, 김경식+의문 男과 눈맞춤

입력 2019-11-23 09: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눈 감아 봐”…‘아이콘택트’ 이동우, 김경식+의문 男과 눈맞춤

채널A의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가 또 한 번의 놀라운 눈맞춤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채널A ‘아이콘택트’ 제작진은 예고편을 통해 그룹 틴틴파이브에 함께 소속된 30년 지기 개그맨 콤비 이동우와 김경식을 새로운 눈맞춤 주인공으로 공개됐다. 이동우는 약 10년 전 망막색소변성증으로 실명했지만, 웃음을 잃지 않고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동우의 옆에 앉은 김경식은 “30년이란 세월을 함부로 범접할 수 없죠”라며 그와 ‘30년 지기’임을 강조했고, 이동우 역시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하지만 곧 이동우는 “나 다른 남자 있다”고 ‘충격 발언’을 던졌고, 김경식은 “누군데?”라며 잔뜩 긴장했다.

그리고 “첫 만남인데도 번개처럼 사랑에 빠졌죠”라는 이동우의 말과 함께 의문의 치명적인 남자 ‘영민’이 등장했다. 영민과 이동우는 함께 사이좋게 김장을 하며 연인 못지 않은 알콩달콩한 분위기를 연출했고, 이동우는 “당신을 만나는 데 50년 걸렸습니다”라는 고백까지 해 설렘을 드러냈다.

이런 가운데 김경식은 “나야? 영민이야! 얘는 3개월도 채 안 됐는데…”라며 타오르는 질투를 숨기지 않았고, 이동우는 태연하게 “세월은 아무것도 아니야”라고 답했다. 그런 가운데 마침내 이동우-김경식-영민의 ‘세기의 삼각 눈맞춤’이 시작됐다.

선글라스를 쓴 김경식과 영민을 나란히 앞에 앉혀 놓은 이동우는 “정말 내 마음을 좀 더 보려면 너희들도 눈을 한 번 감아 봐”라고 나직하게 말해, 빛을 잃은 그와의 ‘눈맞춤’이 과연 어떻게 진행될지를 궁금하게 했다.

빛을 잃은 남자 이동우와, 그를 둘러싼 ‘30년 지기’ 김경식, 그리고 의문의 ‘3개월 지기’ 영민의 삼각 눈맞춤은 11월 25일 얼요일 밤 9시 50분 채널A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