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0’ 첫 작품 ‘오우거’ 오늘(23일) 공개

입력 2019-11-23 11: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0’ 첫 작품 ‘오우거’ 오늘(23일) 공개

최근 라인업 공개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tvN 신인 작가 데뷔무대 ‘드라마 스테이지 2020’이 드디어 오늘(23일, 토) 밤 9시 첫 작품 '오우거'(연출 윤종호, 극본 채우)로 그 화려한 막을 연다.

‘오우거’는 도박중독자 형이 자신의 마지막 돈줄이었던 동생이 사라지자 그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생활 스릴러다. 동생의 행방을 추적해 나가는 과정 속에 하나씩 드러나는 사건의 실체와 늘어가는 의문의 실타래는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킬 예정이다.

박용우, 고원희, 김원해, 염혜란, 이영석, 최웅 등 실력파 배우들의 의기투합 또한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에 tvN ‘도깨비’ 등 완성도 높은 작품들을 공동연출한 윤종호 감독이 참여해 명품 스릴러물의 탄생을 예고한다.

선공개된 스틸 사진에서 ‘오우거’만의 긴장감이 물씬 풍긴다. ‘오우거’는 칠흑같이 어두운 밤 인적 드문 시골길에서 누군가 급박하게 뛰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시작부터 긴장감을 끌어올리며 시청자들을 숨죽이게 만드는 데 이어, 사채업자에게 쫓기던 형 ‘한수’(박용우 역)가 사라진 동생 ‘한철’(최웅 역)을 찾으러 간 아파트에서 어딘지 수상쩍은 이웃들을 연이어 만나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스토리가 전개된다.

생면부지 한수에게 친절을 베푸는 택시기사 ‘석환’(김원해 역)은 물론 조용히 아파트 벽 뒤에서 등장해 한수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드는 노인 ‘춘배’(이영석), 정신이 오락가락하는 와중에도 한철을 애타게 찾는 ‘선녀’(염혜란 역)와 한철의 옆집에 사는 여인 ‘나연’(고원희 역)은 순차적 등장만으로도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이에 동생의 행방에 대한 한수의 의문은 커져간다.
‘오우거’를 통해 드라마 작가라는 꿈을 펼치게 됐다는 채우 작가는 “극한 상황에 처한 이들의 맹목적인 심리를 담았다”며 “살기 위해서라면 상식 밖의 일도 마다하지 않는 결핍되고 부족한 인간상을 그리고 싶었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