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놀면 뭐하니?-뽕포유’ 유산슬 ‘아침마당’ 씹어먹다, 8.4% 자체최고

입력 2019-11-24 09: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놀면 뭐하니?-뽕포유’ 유산슬 ‘아침마당’ 씹어먹다, 8.4% 자체최고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가 낳은 트로트 샛별 유산슬의 인기가 날개를 달았다. 유산슬은 KBS1TV ‘아침마당’을 완벽하게 접수, 생방송 데뷔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특히 그의 인기는 방송사간의 경계를 허물고 어머님들부터 어린이까지 전세대의 취향을 저격, 방송과 세대의 대통합을 이루며 ‘유산슬 신드롬’에 불을 지폈다.

유산슬의 거침없는 행보에 시청률도 수직 상승해 18회는 8.4%(닐슨 수도권)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토요일 전체 예능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으며 최고시청률은 9.0%를 기록했다.

23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는 큰 화제를 모았던 신인 가수 유산슬의 ‘아침마당’ 생방송 출연 비화와 ‘합정역 5번 출구’ 뮤직비디오 촬영기가 대 방출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24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수도권 기준으로 8.4%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과 함께 토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은 3.3%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최고의 1분은 ‘아침마당’에서 펼친 ‘합정역 5번 출구’ 생방송 데뷔 무대 장면으로 최고 9.0%까지 치솟았다.

지난 18일 안방을 들썩이게 만들었던 유산슬의 ‘아침마당’ 생방송 출연 비화가 공개되며 시선을 모았다. 생방송날 아침 KBS 촬영장을 찾은 유산슬은 불과 이틀 전에 ‘아침마당’ 출연소식을 다른 방송 관계자를 통해 전해 들었다며 자신도 모르는 생방송 스케줄이 잡힌 것에 대해 멘붕에 빠진 속내를 드러냈다.

촬영장 앞에는 선배가수 박상철이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선배가수가 유망한 신인가수를 소개하는 ‘아침마당’의 ‘명불허전’ 코너에서 트로트 신인 유산슬을 소개하기 위해 함께 나온 것. 이날 유산슬의 출연은 ‘아침마당’ 제작진의 협업제안으로 성사됐고 방송 직후 유산슬의 출연은 큰 화제를 모았다.

유산슬은 생방송을 앞두고 초조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리허설에선 ‘합정역 5번 출구’의 첫 소절을 틀리는 실수를 하며 극도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명불허전’ 코너에서는 유산슬을 비롯해 연하남쓰, 이용주, 요요미 등 대세 트로트 신인들이 불꽃 무대 경쟁을 펼쳤다.

파이팅 넘치는 연하남쓰가 유산슬을 향한 경쟁심을 드러내자 유산슬 역시 안경을 벗고 맨눈의 눈빛 카리스마를 어필하며 진귀한 볼거리를 선사, 제작진은 물론 MC들의 웃음보까지 터트렸다. 그는 “제 강력한 눈빛과 카리스마로 정상에 올라보도록 하겠습니다”고 다부진 포부를 드러냈다.

세번째로 무대에 오른 유산슬은 언제 긴장했냐는 듯 노련미 넘치는 ‘합정역 5번 출구’무대를 선보였다. 무대체질인 유산슬은 간주가 나오는 부분에선 “’합정역 5번 출구’뿐만 아니라 다른 많은 트로트 역시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시기 바란다”며 트로트 홍보요정다운 멘트까지 여유롭게 이어갔다.

명불허전 유산슬은 리듬에 몸을 맡긴 채 나비처럼 한바퀴를 돌며 화려한 무대매너까지 장착한 모습으로 첫 생방송 라이브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경쟁’보단 서로에게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는 트로트 신인 가수들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방송 출연 후 유산슬을 향한 섭외가 폭주하는 가운데 트로트계의 정상을 꿈꾸는 유산슬의 앞으로 행보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은 더욱 커지고 있다.

앞서 저예산 뮤직비디오 촬영 미팅을 했던 유산슬은 선유도공원에서 트로트 뮤직비디오계의 거장들인 이형원 감독, 양승봉 감독, 이정환 작가와 다시 만나 ‘합정역 5번 출구’ 뮤직비디오 촬영에 돌입했다.

신인 트로트 가수 도윤과 트로트 걸그룹 삼순이의 소란 등 주연배우와 단출한 촬영 스태프의 모습에 유산슬은 당황했지만 뮤비 타짜들은 자신감 넘치는 반응을 보여 유산슬을 놀라게 했다. 촬영이 일사천리로 진행된 가운데 첫 립싱크 원샷 촬영에서 가사를 틀렸다는 유산슬의 말에도 감독들은 ‘OK’를 외치며 그를 멘탈붕괴에 빠트렸다.

‘원테이크 촬영’에선 유산슬과 출연 배우들은 노래하는 장면을 찍자마자 앵글에 담기지 않도록 엉금엉금 기거나 허리를 굽히고 이동하다가 다시 카메라가 오면 천연덕스럽게 립싱크를 하거나 연기를 하는 짠내 촬영기로 웃음을 안겼다. 과연 ‘합정역 5번 출구’ 뮤직비디오가 어떻게 완성됐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그런 가운데 다음주 예고편에선 유산슬이 전설의 매니저 박웅을 만나고 본격적인 앨범 홍보에 나선 모습과 깜짝 팬미팅 현장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또한 ‘라면전문점’ 가게서 뜬금없이 라면 끓이기 미션(?)을 받은 유재석의 모습이 이어지며 도대체 무슨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다음 편에 관심이 쏠린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