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클로이 셰프봇, 재료만 넣으면 끝…로봇이 국수요리 해드립니다

입력 2019-11-25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로봇이 기존 산업을 넘어 일반 소비자들과 접할 수 있는 서비스업 등으로 활동 분야를 확장하고 있다. 빕스 등촌점을 찾은 고객들이 국수를 만들어 주는 LG전자의 클로이 셰프봇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 LG전자 ‘LG 클로이 셰프봇’ 패밀리레스토랑에 첫 선

LG전자-CJ푸드빌 손잡고 도입 운영
국수 삶고 육수 부어 1분에 조리완성
바리스타·배달 등 상업용 로봇 활기


국내 로봇산업이 빠르게 진화하면서 다양한 분야로 진출 영역을 넓히고 있다.

LG전자는 CJ푸드빌과 요리 로봇을 음식점 주방에 도입했다고 24일 밝혔다. 패밀리레스토랑 체인 빕스 등촌점에 LG 클로이 셰프봇을 22일부터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LG전자가 이 셰프봇을 상용화 한 것은 처음이다.

클로이 셰프봇은 국수를 조리하는 로봇이다. 사용자가 원하는 재료를 그릇에 담아서 건네면 셰프봇이 뜨거운 물에 국수를 삶아서 그릇에 담고 육수를 부어 요리를 완성한다. 1분에 국수 한 그릇을 조리할 수 있다. LG전자는 요리사가 조리하는 동작을 연구해 셰프봇에 실제 요리사처럼 움직이는 모션제어 기술과 각종 조리기구를 떨어뜨리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 툴 체인저 기술을 적용했다.

LG전자와 CJ푸드빌은 앞으로 외식업에 로봇 활용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노진석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은 “식음료 산업 분야에 로봇의 활용도를 제고하고 로봇 사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다”고 말했다.

로봇은 스마트팩토리 등 기존 산업 영역을 벗어나 이제 식당이나 커피숍을 비롯한 서비스 업종 등 일반 소비자를 상대하는 분야로 영역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로봇을 미래사업 한 축으로 삼은 LG전자는 현재 상업용부터 가정용까지 다양한 로봇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로봇 전문업체와 스타트업, 대학, 연구소 등과도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네이버는 자율주행 등 다양한 로봇 기술을 선보인데 이어 최근 현재 짓고 있는 제2사옥을 세계 최초로 로봇친화형 빌딩으로 건축한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커피 프랜차이즈 ‘달콤커피’를 운영하는 다날은 애플리케이션으로 주문하면 로봇이 커피를 만들어주는 바리스타 로봇 카페 ‘비트’를 선보였고, 푸트테크 기업 우아한형제들은 실내 배달로봇 ‘딜리’를 공개했고 요리로봇 등도 개발하고 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