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용병 박태환 효과 톡톡, 제대로 흐름 탄 어쩌다FC 첫 승 거둘까

입력 2019-11-25 08: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뭉쳐야 찬다’가 에이스 용병 박태환과 함께 첫 전반전 무실점 쾌거를 이루며 시청자들의 내적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 23회가 시청률 7.023%(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한층 견고해진 경기 스킬과 환상의 팀워크로 쾌감을 선사, 안방 1열 관중들의 엉덩이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이날 ‘어쩌다FC’에는 현역 선수이자 최고의 피지컬을 갖춘 대한민국 수영계 전설 박태환이 새로운 용병으로 투입돼 등장과 함께 레전드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박태환과 레전드들은 기상천외한 신고식과 ‘저쩌다 서포터스‘의 장뇌삼 서포트, 안정환의 트레이닝복 1승 공약 등 사전게임부터 워밍업 훈련까지 이전과 다른 의욕을 불태우며 만반의 태세를 갖춰나갔다.

본 경기가 시작되자 ‘어쩌다FC’는 확연히 달라진 경기력으로 게임을 주도해 나갔다. 용병 박태환은 빠른 스피드와 끝까지 공을 쫓는 집요함, 감각적인 볼 컨트롤로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내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특히 박태환의 발끝에서 시작해 모태범, 이형택에게 이어진 완벽한 삼각 패스워크는 경기 시작 이래 가장 위협적이고 강력한 유효 슈팅을 완성시켰다. 비록 골대를 통과하지 못했지만 상대팀도 깜짝 놀랄만한 상황에 경기의 흐름은 점점 ‘어쩌다FC’의 승리를 향해 갔다.

뿐만 아니라 상대팀을 한 시도 안심할 수 없게 만든 역습 이형택의 활약과 안정환의 엄지를 치켜세우게 만든 슈퍼 세이브 빛동현, 을왕리 첫째 허재의 4연속 선발과 철통 수비력까지 레전드들의 물오른 활약은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고. 결국 전반전은 무승부로 종료했지만 ‘어쩌다FC’는 사상 첫 전반전 무승부란 쾌거와 트레이닝복을 획득한 기쁨의 포효를 누렸다.

무엇보다 ‘어쩌다FC’는 그간 아쉬운 패배 속에서도 조금씩 성장하는 실력과 회를 거듭할수록 끈끈해지는 팀워크를 보여줬다. 때문에 이 같은 비약적인 성장은 시청자들의 내적 응원을 일으킴은 물론 가슴 속까지 뜨겁게 만들기에 충분했다고.

과연 ‘어쩌다FC’는 에이스 용병 박태환과 함께 사상 첫 1승을 거머쥘 수 있을지 가슴 벅찬 후반전은 다음 주 일요일(12월 1일) 밤 9시에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 2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JTBC <뭉쳐야 찬다> 캡처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