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물들’ 송재림, 치명적인 매력 예고

입력 2019-11-25 09: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속물들’ 송재림, 치명적인 매력 예고

배우 송재림이 올겨울 최고의 블랙코미디 탄생을 예고한 영화 ‘속물들’에서 치명적인 남자 큐레이터로 변신을 예고했다.

오는 12월 12일 개봉을 확정한 영화 ‘속물들’은 동료작가의 작품을 베끼다시피한 작품을 ‘차용미술’이라는 말로 포장해서 팔아먹는 미술작가 선우정(유다인)을 중심으로 각자의 속마음을 숨긴, 뻔뻔하고 이기적인 네 남녀의 속물같은 이야기를 그린 블랙코미디다.


송재림은 ‘속물들’에서 ‘의외로 속물’인 큐레이터 서진호로 변신한다. 서진호는 특별전 전시회 제안을 하러 갔다 만난 선우정과 바람을 피우고, 하필 그의 연인인 김형중(심희섭)이 미술관 낙하산으로 오게 되며 위기에 처하는 인물이다. 부조리한 예술계에 맞서 싸우면서도 속물적인 면모가 드러나는 인물인 만큼, 이를 연기한 송재림은 팔색조 매력으로 중무장해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특히 송재림은 다양한 배우들이 영화, 드라마 속에서 소화해냈던 큐레이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그려내 눈길을 모은다. 그간 영화, 드라마를 통해 그려져 왔던 큐레이터는 대부분 여성이었다. 영화 ‘상류사회’ 오수연(수애)이나,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성덕미(박민영) 등은 여성 큐레이터로서 전문적인 면모를 뽐냈다. 송재림은 전형적인 큐레이터의 모습이 아닌, 남성 큐레이터로 변신해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한 것으로 알려져 영화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메가폰을 잡은 신아가 감독은 송재림에 대해 “송재림은 미팅 때 거의 완벽에 가까운 서진호의 비주얼로 나타났다. 이후 송재림이라는 배우에 대해 가지고 있던 선입견이 깨졌고, 이 배우가 지니고 있는 의외의 면들을 서진호라는 캐릭터에 적용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처럼, 송재림은 ‘속물들’ 서진호로 완벽하게 변신하며 새로운 남성 큐레이터 캐릭터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송재림이 치명적 매력을 발산할 ‘속물들’은 오는 12월 12일 개봉, 관객들을 만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