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박정민의 男-男케미는 옳다…이병헌→이정재→마동석·정해인

입력 2019-11-25 09: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선한 캐스팅 조합, 공감대를 높인 스토리와 웃음으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시동’의 박정민이 이병헌, 이정재에 이어 마동석, 정해인과 유쾌한 연기 시너지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병헌, 이정재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들과 호흡을 맞춰온 박정민이 ‘시동’에서 마동석, 정해인과 함께 유쾌한 男-男 케미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그것만이 내 세상’(2018)에서 박정민은 이병헌과 함께 난생 처음 만난 형제의 좌충우돌 케미로 웃음과 가슴 따뜻한 감동을 선사하며 342만 관객의 마음을 움직였다. 이어 ‘사바하’(2019)에서는 이정재와 대척점에 선 미스터리한 인물 ‘나한’으로 분해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을 형성하는 폭발적 시너지를 발산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은 바 있다.

이처럼 장르를 불문한 완벽한 호흡으로 극장가를 사로잡아온 박정민이 ‘시동’을 통해 마동석과의 적수 케미, 정해인과의 절친 케미까지 환상의 호흡을 선보인다. 박정민이 연기한 반항아 ‘택일’은 하고 싶은 건 해야 하고, 하기 싫은 건 하지 않는 자유분방한 기질 탓에 여기저기 매를 벌고 다니기 일쑤인 인물이다.

무작정 집을 나간 ‘택일’ 역 박정민은 우연히 찾은 장풍반점에서 만난 상상도 못한 적수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형’을 연기한 마동석과 하나부터 열까지 부딪히는 상극 케미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것이다. 또한, ‘택일’의 둘도 없는 절친 ‘상필’로 분한 정해인과는 때로 짠하게 때로 유쾌하게 티격태격 하면서도 누구보다 서로를 생각하는 찐친의 케미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박정민과 첫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마동석은 “누구와 연기 하더라도 본인의 역할을 다 할 수 있는 영리하고 좋은 배우”라고 전하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으며, 정해인은 “예전부터 박정민 배우의 팬이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행복했다”라고 전해 두 배우가 선사할 연기 호흡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이렇듯 男-男 케미 장인 박정민과 마동석, 정해인의 특별한 시너지로 기대를 높이는 ‘시동’은 한 순간도 놓칠 수 없는 풍성한 재미로 2019년 겨울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이다.

‘재미와 케미’를 모두 사로잡을 역대급 캐릭터들의 유쾌한 에너지가 넘치는 영화 ‘시동’은 2019년 12월 18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