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장덕철 측 “‘박경 사재기 발언’ 씻을 수 없는 상처, 강경 대응”

입력 2019-11-25 14: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문] 장덕철 측 “‘박경 사재기 발언’ 씻을 수 없는 상처, 강경 대응”

가수 장덕철 측이 블락비 박경의 사재기 발언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박경은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글을 남겼다. 특정 아티스트들을 꼽으며 가요계에 확산됐던 ‘음원 사재기’ 의혹을 기정사실화한 글로 논란을 지핀 것.

이후 박경 측은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라며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장덕철의 소속사 리메즈는 25일 “먼저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영향력 있는 공인으로서 책임지지 못할 발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소속 아티스트들의 보호를 위해 이번 사건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고 강경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당사는 작년 4월 발생한 루머로부터 실추된 소속 아티스트들의 명예와 상처를 회복하고 보호하고자 지금까지 노력하고 있다”면서 “24일 새벽 모 가수의 발언은 다시 한번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었다”고 지적했다.

리메즈는 “앞으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여 이후 발생하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에 대해서는 그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취할 것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속 아티스트 ‘장덕철’을 포함한 저희 모든 아티스트들을 사랑해주시고 믿어주시는 모든 팬들께 감사드리며 저희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해 그 어떠한 불법행위도 하지 않았음을 한 번 더 말씀드린다”고 ‘사재기’ 의혹을 다시 한 번 부인했다.


<블락비 박경 사재기 발언 관련 장덕철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리메즈입니다.

당사는 지난 24일 소속 아티스트 장덕철을 언급하며 아티스트 명예를 훼손시킨 모 가수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합니다.

먼저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영향력 있는 공인으로서 책임지지 못할 발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소속 아티스트들의 보호를 위해 이번 사건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고 강경 대응을 할 것임을 밝힙니다.

당사는 작년 4월 발생한 루머로부터 실추된 소속 아티스트들의 명예와 상처를 회복하고 보호하고자 지금까지 노력하고 있습니다.

24일 새벽 모 가수의 발언은 다시 한번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었습니다.

앞으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여 이후 발생하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에 대해서는 그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취할 것을 말씀드립니다.

소속 아티스트 ‘장덕철’을 포함한 저희 모든 아티스트들을 사랑해주시고 믿어주시는 모든 팬들께 감사드리며 저희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해 그 어떠한 불법행위도 하지 않았음을 한 번 더 말씀드립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