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야구 체험” 대중화 앞장서는 기장국제야구대축제

입력 2019-11-26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장군이 주최하고 (주)오투에스앤엠과 부산광역시야구소프트볼협회, 스포츠동아가 주관하는 ‘2019 기장 국제야구 대축제‘가 24일 부산시 기장군 기장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렸다. 스킬 캠프에 참석한 롯데 이대호가 유소년 야구 꿈나무들을 지도하고 있다. 기장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직접 야구를 체험할 수 있어 좋아요.”

2019 기장국제야구대축제(주최 기장군·공동 주관 스포츠동아·㈜오투에스앤엠·부산광역시야구소프트볼협회)가 열리고 있는 부산시 기장군 기장·현대차드림볼파크는 주말에 이어 25일까지 수많은 방문객을 맞이하기 바빴다.

축제 기간에 쉼 없이 열리는 리틀·초·중·고·대학부 엘리트대회와 사회인야구대회는 선수부터 학부모, 그리고 아마추어 야구팬까지 현장을 찾게 만들었다. 24일에는 이대호(롯데 자이언츠), 김현수(LG 트윈스) 등 프로야구 10개구단 간판 선수들이 직접 스킬캠프 일일 멘토로 나서 유소년들을 지도하기도 했다.

가족단위 관람객에게 가장 인기가 좋은 프로그램은 단연 ‘야구 체험 테마공원’이다. 야구 플레이존, 야구 문화존, 야구 파워존으로 크게 세 부문으로 나뉜 이 프로그램은 관람객들이 직접 야구를 체험할 수 있어 개장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야구 플레이존에서는 야구 가상현실(VR)을 통한 투구 체험, 타자 입장에서의 티배팅 등에 관람객이 몰렸다. 가족단위 관람객은 아이들의 공 던지는 모습과 타격 자세를 저마다 사진으로 담기 바빴다. 파워존은 전문 스트레칭과 포지션별 자세 등을 익힐 수 있게 마련됐다.

기장군이 주최하고 (주)오투에스앤엠과 부산광역시야구소프트볼협회, 스포츠동아가 주관하는 ‘2019 기장 국제야구 대축제‘가 23일 부산시 기장군 기장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렸다. 야구선수 팬포럼에 참석한 템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이 팬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기장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문화존에서는 야구 캐릭터 우드아트, 나만의 야구공 만들기, 천연비누 및 석고 방향제 만들기 등 여러 프로그램이 유소년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다양한 캐릭터가 디자인된 우드아트와 이번 축제에서만 특별히 만들 수 있는 야구공, 천연비누 등은 유소년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물했다.

야구라는 체육활동을 여러 프로그램과 함께 연계했다는 것에 관람객들은 큰 만족감을 보였다. 25일 오전 원생들을 데리고 축제 현장을 찾은 한 유치원 교육 인솔자는 “어린 아이들이 체육활동을 마음껏 할 수 있는 여건이 사실 녹록치 않다. 더군다나 장비를 가지고 해야 하는 야구는 더욱 더 접근성이 떨어진다. 그런데 이런 축제에 와서 아이들이 직접 야구를 체험하고, 또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접하니 매우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국내에서 가장 인기 있는 프로스포츠 중 하나인 야구는 매년 대중화와 팬 층 넓히기에 각고의 노력을 쏟고 있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기장국제야구대축제는 엘리트 체육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쉽게 야구를 접할 수 있어 ‘복합 문화의 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18일 개막 후 남녀노소 상관없이 다양한 계층의 관람객이 현장을 찾아 함께 야구를 즐기는 중이다. 이번 야구대축제는 내달 1일까지 기장·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계속된다.

기장|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