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라’ 박경, 사재기 논란 우회 언급 “이 시간만큼은 DJ”

입력 2019-11-25 20: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블락비의 박경. 사진출처|박경 인스타그램

‘꿈꾸라’ 박경, 사재기 논란 우회 언급 “이 시간만큼은 DJ”

블락비 박경이 일부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라디오 생방송에서 이를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박경은 25일 오후 8시부터 방송된 MBC FM4U ‘박경의 꿈꾸는 라디오’에서 오프닝을 마친 후 청취자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박경은 “주말 동안 걱정 많이 하셨을 것 같은데 이 시간은 ‘꿈꾸는 라디오’ DJ로서 열심히 하겠다”고 짧은 심경을 밝혔다.

한편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후 박경의 소속사 측은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라며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라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