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에 하정우가 떴다?! "우리 울보가 전화했네♥" 달달 전화 연결 대공개

입력 2019-11-26 08: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MBC ‘편애중계’에서 하정우가 편애하는 ‘내 선수’의 정체가 공개된다.

‘편애중계’ 4회에는 마동석, 하정우, 류승룡의 액션을 전담하는 스턴트맨 3인방이 등장, 고요한 사찰에서 전쟁터 같은 동계훈련으로 웃음 씬 스틸을 예고하고 있다.

먼저 선수 분석에 나선 편애 중계진은 그동안 가려져있던 스턴트맨들의 모습에 입을 다물지 못한다. 직접 영화 콘티 영상을 찍는 것은 물론 각 배우들과 싱크로율을 맞추기 위해 자신들도 관리에 돌입한 것. 한 선수는 하정우 때문에 살을 빼고 또 한 선수는 마동석 때문에 살을 찌우는 웃픈 극과 극 양상까지 벌어진다고.

특히 세 선수의 반전 일상 속 하정우와의 애정 넘치는 전화 통화도 공개될 예정이다. 그는 “울보가 전화했네”라며 달달한 편애력을 보이는가 하면 해당 선수의 ‘뇌섹남’ 다운 자기계발을 듣고 비법 전수까지 부탁했다고 해 과연 대배우 하정우가 욕심낸 것의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이날 오프닝에서는 첫 승리를 거둔 김병현, 김제동의 어색한 센터 입성기와 함께 서장훈, 붐 팀의 의상에 숨겨진 비밀이 밝혀져 뜻밖의 난장토론(?)이 벌어진다.

액션계의 마동석, 하정우, 류승룡인 스턴트맨 3인방이 펼치는 유일무이 동계훈련 특집은 26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MBC ‘편애중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MBC <편애중계>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