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김응수 “내가 BTS인줄 알았다”

입력 2019-11-26 10: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밤’ 김응수 “내가 BTS인줄 알았다”

영화 '타짜'의 곽철용과 그의 유행어가 재소환되며 최근 화제의 인물로 떠오른 배우 김응수를 ‘본격연예 한밤’이 만났다.

13년 전 영화 속 캐릭터가 다시 뜨거운 인기를 얻으며 강제 전성기를 맞이한 배우 김응수. 그가 홍대 거리에 나타나자 사람들은 영화 '타짜' 속 곽철용의 대사인 ‘묻고 더블로 가!’를 외쳤다.

햄버거, 치킨 등 수많은 광고를 찍으며 인기의 절정을 달리고 있는 배우 김응수.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그는 ‘제가 BTS인 줄 알았어요’라고 재치있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김응수가 치킨 광고 촬영을 위해 홍대 거리를 찾았을 때, 그를 발견한 수많은 사람들이 그의 유행어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등 그를 향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당사자인 김응수와 영화 '타짜'의 프로듀서 차승재 대표조차 13년 전 영화 속 인물과 그의 대사가 갑작스럽게 주목받는 원인을 알 수 없었다고 한다. 이에 한밤은 김응수를 모델로 채용한 치킨 회사의 전무와 유명 크리에이터 등을 만나며 그 이유를 분석했는데, 그 이유는 무엇일까?

또한, 과거 SBS 드라마 '태양을 삼켜라'에서 전광렬이 눈물을 흘리는 장면은 웃는지 우는지 모를 표정으로 네티즌들 사이에서 일명 ‘짤’로 재가공되며 인기를 끌었다. 농구감독 허재는 경기 도중 심판에게 항의하는 장면이 공개된 이후, ‘이게 불낙이야!’라는 유행어와 ‘짤’이 만들어지며 큰 인기를 얻었다. 이로 인해 그들은 최근 광고계를 점령하는 등 강제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김응수는 한밤과의 인터뷰를 통해 최근 곽철용에게 많은 관심을 쏟고 있는 이들을 위한 메시지를 남겼다는데... 요즘 가장 핫한 화제의 인물 김응수와 인터뷰 현장 및 뜻밖의 기회로 역소환되고 있는 중년 스타들의 인기 현상 등은 26일 밤 8시 55분 ‘본격연예 한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