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엑스원-아이즈원 MAMA 불참, 안자니 위험하고 방치하긴 아까운

입력 2019-11-26 19: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엠넷이 엑스원(X1)과 아이즈원의 MAMA(Mnet Asian Music Awards) 불참 소식을 알렸다. 이 두 그룹을 탄생시킨 채널에서 내린 결정에서 양 측 팬덤이 충격이 커지고 있다.

26일 오후 엠넷은 공식입장을 통해 “12월 4일 진행 예정인 ‘2019 MAMA’ 퍼포밍 아티스트 관련해 안내한다. 아이즈원은 ‘2019 MAMA’에 출연하지 않는다. 아이즈원 무대를 기다리셨을 팬들에게 정말 죄송한다. 엑스원 역시 ‘2019 MAMA’에 출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같은 엠넷의 결정은 다름 아닌 ‘프로듀스X101’, ‘프로듀스 48’ 등을 둘러싼 생방송 투표 조작 논란 때문이다. 최근 ‘프로듀스’ 시리즈를 연출했던 안준영 PD는 수사기관에 투표수 조작이 전 시즌에 걸쳐 이뤄졌음을 시인했다.

이에 수사기관은 현재 신형관 CJ ENM 부사장(Mnet 부문 대표)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은 물론 여타 서바이벌 프로그램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 중이다. 아이돌학교, 소년 24 역시 수사대상 중 하나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상황이 악화되자 갓 데뷔한 엑스원, 지난달 11일 국내 컴백 예정이었던 아이즈원의 존속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어른들의 죄일 뿐 멤버들은 죄가 없으므로 활동을 이어가야 한다”는 의견과 “투표 조작으로 결성된 만큼 해체가 맞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선 것.



여기에 엑스원과 아이즈원은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취소하고 임시 휴업 상태에 돌입했다. 엑스원은 V라이브 시상식에도 불참했으며 아이즈원은 정규 1집 발매를 중단했을 정도였다.

하지만 최근 엠넷 측이 엑스원 멤버들과 회동을 가졌다는 사실이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이에 대해 엠넷은 “그룹 활동에 대한 부담을 주는 자리가 아니었으며, 그룹 유지 여부를 결정하는 자리가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지만 그때부터 팬들의 희망고문이 다시 시작됐다.

그리고 결국 엠넷은 이날 발표된 입장대로 엑스원, 아이즈원의 MAMA 출연이 없을 것임을 공식화 했다. 다른 지상파나 케이블도 아닌 이 두 그룹을 탄생시킨 엠넷이 주최하는 가장 큰 행사이기에 더욱 씁쓸함을 자아낸다.

이제 엠넷은 엑스원과 아이즈원을 어디 가서 ‘내 배 아파 낳은 내 새끼’라고 부를 수 없는 처지가 됐고 엑스원, 아이즈원 역시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못하는 상황을 맞았다. 서로 함께 가기엔 위험하고 외면하기엔 안타까운 이들의 관계는 과연 어떤 결말을 맺을까.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