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편애중계’ 스턴트맨도 주인공, 박진감 넘친 예능 액션

입력 2019-11-27 07: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북마크] ‘편애중계’ 스턴트맨도 주인공, 박진감 넘친 예능 액션

MBC ‘편애중계’가 액션 배우 3인방과 편애 중계진의 팀워크로 웃음 분기점을 완벽하게 돌파했다.

어제(26일) 방송된 MBC ‘편애중계’는 스턴트맨 3인방을 누군가의 대역이 아닌 주인공으로 재조명해 감동과 코믹이 있는 응원전을 펼쳤다. ‘내 선수’만 응원하는 편애 중계진의 입담과 거친 액션 배우들의 마음수양 템플스테이로 다채로운 재미를 안겼다.

먼저 오프닝에서는 안정환, 서장훈이 애정(?) 가득한 디스로 살벌한 축농대전을 벌여 폭소가 넘쳤다. 또 선수 분석 때 마동석, 하정우, 류승룡을 똑 닮은 선수들의 아기자기한 반전 면모와 ‘스턴트맨’의 고충까지 드러나 뜻밖의 여운을 선사, 서장훈은 “그동안 너무 재미에만 치중했나”라며 급 반성한 태세전환을 보여 유쾌함으로 화룡점정을 완성했다.

이어 마음수양을 위해 사찰에 입성한 상남자 선수들과 엄숙한 스님들의 묘한 조합은 시선을 강탈했다. 특히 선수들이 가부좌를 틀고 염주를 꿰려 두꺼운 몸을 아등바등하는 침묵 속의 치열함은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번외로 벌어진 박문기 심판과 스님의 팽팽한 신경전 역시 코믹 씬 스틸에 등극, 웃음 바이러스를 제대로 퍼뜨렸다.

뿐만 아니라 “최고의 위기에요”라며 명상 중독에 빠진 서장훈, “스님도 웃어요, 지금!”이라고 날카롭게 캐치한 안정환, “반성할 게 되게 많으신 거 같은데”라며 상대팀 모함(?)을 시도한 김병현 등 중계진의 찰진 멘트가 쉴 새 없이 치고나와 더욱 흥미진진했다.

코미디 영화보다 재밌고 액션 영화보다 박진감 넘치는 대한민국 대표 스턴트맨 3인방의 동계훈련은 다음 주 화요일(12월 3일) 9시 50분에 방송되는 MBC ‘편애중계’ 5회에서 이어진다.

사진 제공 : MBC <편애중계> 캡처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