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손님저격’ 수제돈가스집 바꿀 수 있을까

입력 2019-11-27 10: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골목식당’ 백종원, ‘손님저격’ 수제돈가스집 바꿀 수 있을까

27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19번째 골목인 ‘평택역 뒷골목’ 편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앞서 “제일 맛없는 떡볶이”라는 충격적인 평가를 받은 튀김범벅떡볶이집은 백종원의 혹평에 “오전 11시 떡볶이는 맛있다”라며 11시 떡볶이에 대한 자신감을 보인 바 있다. 이에 백종원은 최근 오전 11시에 튀김범벅떡볶이집을 방문해 다시 한 번 떡볶이 맛 검증에 나섰는데, 그 맛에 대한 평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백종원은 직접 튀김범벅떡볶이집 외관 정리에 나섰다. 답답한 천막을 걷어내는 것은 물론, 판매메뉴가 무엇인지 모르고 지나치는 손님들을 위해 손님을 끌어당긴다는 백종원 표 ‘자필메뉴판’까지 만들어 붙였다. 한편, 점심 장사를 마친 사장님은 “그동안의 고생이 허망하다”며 돌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지난주 방송에서 손님에게 “음식 하는데 말 시키면 안 됩니다”, “맛있게 먹자” 등의 응대로 모두를 당황케 한 수제돈가스집에는 ‘상담 요정’ 정인선이 방문했다. 정인선은 사장님의 장사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여주며 사장님의 잘못된 응대 모습에 대한 설명을 차분히 이어갔다. 하지만 영상을 보던 사장님은 이내 “저분들이 잘못한 거예요”라며 손님에게 책임을 돌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밖에 할매국숫집의 점심 장사를 관찰하던 백종원은 급히 할매국숫집을 방문했다. 사장님이 그때그때 다른 조리법으로 국수를 조리해 매번 국수 양이 다른가 하면, 먹는 사람마다 간이 달라 손님들의 호불호가 갈렸던 것이다. 백종원은 사장님에게 매번 일정한 맛과 양으로 조리할 것을 당부했고, 더불어 엄마와 함께 국숫집을 운영 중인 딸에게 국숫집을 물려받을 생각이 있는지 질문했다. 갑작스러운 질문에 딸은 “주방 일을 할 줄 안다”며 여유만만한 모습으로 백종원을 당황하게 했다.

방송은 27일 밤 11시 10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