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스페셜’ 공효진-강하늘, ‘육갑’ 오정세 응징

입력 2019-11-27 23: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백꽃이 피었습니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스페셜 특집 ‘동백꽃이 피었습니다’에서 공효진과 강하늘이 오정세를 응징했다.

27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스페셜 특집 '동백꽃이 피었습니다'에서는 오정세의 땅콩 육갑 명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노규태(오정세 분)는 까멜리아에서 술을 마신 뒤 주정을 부렸다. 규태는 동백(공효진 분)에게 “땅콩 가져와”라고 소리쳤다.

이어 “술 한잔만 마시면 1년간 월세 동결”이라고 제안했다. 동백이 술을 마시자 노규태는 동백의 손목을 잡았다. 이에 동백은 “저는 술만 판다”고 말했다.

그러자 노규태가 “꼴값 떨고 있다”라고 했고, 동백은 “내가 꼴값이면 당신은 육”이라면서도 차마 욕을 하지 못했다.

이를 가만히 지켜보던 용식(강하늘 분)은 노규태를 향해 “육갑”이라며 이단옆차기를 했다. 두 사람은 몸싸움을 했고 경찰서로 연행됐다.

노규태가 용식을 고소하겠다고 하자 동백이 나타났다. 동백은 “성희롱, 주포, 무전취식 나 이거 싹다 고소해서 넣어버릴래요”라고 말했다.

이에 용식이 “동백씨 저 지켜주신거에요?”라며 감동받자 동백은 “왜 이렇게 신경쓰이게 해요”라며 울먹였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