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차인하, 훈남+치명적 바텐더 변신

입력 2019-11-28 09: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자있는 인간들’ 차인하, 훈남+치명적 바텐더 변신

배우 차인하가 매력적인 비주얼의 바텐더로 첫 등장을 알렸다.

차인하는 27일 첫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극본 안신유 연출 오진석)에서 남심을 사로잡는 바텐더 주원석 역으로 첫 등장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집착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편견을 극복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극 중 차인하가 연기하는 주원석은 주서연(오연서)의 둘째 오빠이자 남심 홀리는 게이바 바텐더 겸 매니저다.

주원석은 주원재(민우혁), 주서준(김재용)과 함께 자체발광 비주얼을 자랑하며 첫 등장했다. 잘생긴 삼 형제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서연은 자고 일어난 민낯을 만천하에 알리겠다며 사진을 찍지만 사진 속 어김없이 빛나는 비주얼은 서연의 한숨을 자아내는 동시에 보는 이들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주원석은 게이바 바텐더로 변신, 치명적인 매력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남자에게 차여 처량한 분위기의 서연에게 “니 문제점이 뭔지 알아? 지독한 외모 차별”이라며 “니가 진짜 그놈을 사랑했으면 울기 싫어도 눈물 나는 법이고 먹고 싶어도 술 맛 안나는 법이야. 넌 그냥 그놈 얼굴이 마음에 들었던 거야”라는 진심 어린 조언을 전하며 오빠 다운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 가운데 차인하는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첫 등장부터 여심을 저격하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차인하의 매력적인 비주얼과 훤칠한 키는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을 뿐만 아니라 치명적인 모습부터 잔소리하는 리얼한 오빠의 면모를 자연스럽게 연기해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28일 저녁 8시 5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