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감독 “소년 같은 윤계상→착한 하지원, 정말 좋았다”

입력 2019-11-28 15: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초콜릿’ 감독 “소년 같은 윤계상→착한 하지원, 정말 좋았다”

‘초콜릿’ 이형민 감독이 주연 3인방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이 감독은 28일 오후 3시 서울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JTBC 새 드라마 ‘초콜릿’ 제작발표회에서 먼저 “윤계상은 언젠가는 꼭 같이 작품을 해보고 싶었던 배우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윤계상이 맡은 이강은 까칠하고 시크한 매력을 지닌 인물이다. 윤계상이 연기하면 되게 좋겠다 싶었다. 윤계상은 담백하면서 동시에 소년 같은 매력이 있다. ‘초콜릿’을 통해 시청자들도 윤계상의 매력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계상이 맡으면 좋을 것 같았는데 내 예상이 적중한 것 같다. 좋았다”고 덧붙였다.

하지원에 대해서는 “많은 감독들이 같이 일해보고 싶어하는 여배우”라며 “워낙 유명한 드라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보여주지 않았나. ‘시크릿 가든’ ‘발리에서 생긴 일’ 모두 내가 다 좋아한 작품이었다. 하지원의 역할이 다른 사람을 힐링하는 셰프인데 실제로도 정말 착하다. 그리고 요리도 되게 잘하더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장승조는 많은 드라마를 보진 않았지만 선악을 알 수 없는 느낌을 표현하는 좋은 배우라고 생각했다. 이준에게도 그런 면이 있는데 장승조가 이준을 연기하면서 좀 더 다채로운 드라마가 됐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초콜릿’은 차가운 뇌 신경외과 의사 이강(윤계상)과 따뜻한 셰프 문차영(하지원)이 호스피스 병동에서 재회한 후, 요리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휴먼 멜로. 2004년 ‘미안하다 사랑한다’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이형민 감독과 이경희 작가가 재회한 작품으로 윤계상 하지원을 비롯해 장승조 민진웅 강부자 이재룡 김선경 유태오 등이 출연한다. ‘나의 나라’ 후속으로 29일 금요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첫 방송.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JTBC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