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패다’ 정인선, 윤시윤 미행 시작…명탐정 촉 발휘?

입력 2019-11-28 16: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싸패다’ 정인선, 윤시윤 미행 시작…명탐정 촉 발휘?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정인선이 윤시윤의 미행에 나선 모습이 포착됐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측이 오늘(28일), 4회 방송을 앞두고 ‘착각 살인마’ 윤시윤(육동식 역)의 뒤를 쫓는 경찰 정인선(심보경 역)의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경찰 정인선은 타살로 의심되는 자살사건들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이에 그는 세 건의 자살사건에서 피로 엄지 지문을 채취한 흔적을 발견하고 연쇄살인사건임을 확신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한편, 자신이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인 살인마라는 착각에 빠진 윤시윤은 자신을 이용하려 하는 유비(서지훈 역)를 납치하는 데 성공, 게임 시작을 선포했다. 이때 호기심 반 분노 반으로 윤시윤의 뒤를 쫓던 진짜 살인마 박성훈(서인우 역)이 그 현장을 목격한 모습이 그려진 바, 향후 전개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윤시윤을 미행하는 정인선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그는 윤시윤의 뒤를 은밀하게 쫓으며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있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까지 숨죽이게 한다. 하지만 윤시윤은 정인선이 자신을 미행하고 있다는 사실은 추호도 모르는 듯 깊은 생각에 잠긴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윤시윤의 앞에는 예상치 못한 인물인 ‘진짜 살인마’ 박성훈이 등장해 관심을 높인다. 앞서 윤시윤에게 경고를 날렸던 싸늘함은 온데 간데 없는 박성훈의 젠틀한 미소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에 윤시윤-박성훈이 사적인 만남을 가지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두 사람의 관계에 호기심이 치솟는다.

무엇보다 정인선은 윤시윤-박성훈의 만남을 목격한 후 깊은 고뇌에 빠진 표정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두 눈을 동그랗게 뜨고 입술을 잘근거리는 그의 표정이 심상치 않은 상황이 벌어졌음을 예감케 한다. 이에 정인선이 ‘착각 살인마’ 윤시윤의 행보를 눈치챈 것은 아닐지, 윤시윤-정인선-박성훈이 그려갈 이야기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사진=tvN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