핌 베어백 前 감독, 암 투병 끝 사망… 향년 63세

입력 2019-11-28 21: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故 핌 베어백 전 감독.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지난 2002년 한국 축구 대표팀 수석코치로 4강 신화에 일조한 뒤 감독까지 역임한 핌 베어백(63)이 사망했다.

각종 해외 매체는 28일(한국시각) 베어백 전 감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베어백 전 감독은 1956년생으로 향년 63세다.

고인이 된 베어백 전 감독은 이번 해 2월까지 오만 축구 대표팀을 이끌다 암이 재발해 사의를 표했다. 결국 9개월 만에 세상을 달리했다.

네덜란드 출신의 고 베어백 전 감독은 스파르타 로테르담 등에서 6년 간의 현역 선수 생활을 한 뒤 비교적 일찍 지도자로 나섰다.

고 베어백 전 감독은 지난 1981년 스파르타 로테르담 청소년팀 감독으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2001년부터 2002년 6월까지 한국 대표팀 수석코치를 역임했다.

후에 한국 대표팀 감독까지 역임하나 이 당시가 고 베어백 감독 축구 인생의 하이라이트. 거스 히딩크 감독과 함께 한국을 4강까지 이끌었다.

이후 고 베어백 전 감독은 지난 2006년 6월부터 2007년 7월까지 한국 대표팀을 직접 이끌었다. 당시 성적은 크게 좋지 않았다.

이후 고 베어백 전 감독은 호주 대표팀을 거쳐 2016년 12월부터 2019년 2월까지 오만 대표팀을 이끌었다. 오만 대표팀 감독이 커리어의 마지막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