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정준♥김유지, ‘만난 지 30일’ 달콤한 데이트

입력 2019-11-28 23: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애의 맛' 인기 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 정준과 김유지가 달콤한 데이트를 즐겨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28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 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세 번째 : 연예의 맛‘(이하 연애의 맛)에서는 정준과 김유지의 데이트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유지는 정준과 만나자마자 다정하게 포옹하며 인사했다. 이어 김유지는 "짐이 많다"며 직접 만든 도시락을 꺼냈다.

정준은 "이건 진짜 감동이다"라 좋아했다. 또 "다른 남자한테 도시락 싸주면 안돼. 결혼하자 그래"라고 은근히 결혼에 대한 언급을 했다.

김유지는 도시락을 싸온 이유가 "만난 지 30일 된 날"이라 말했고, 준비한 선물을 꺼냈다. 김유지가 준비한 선물은 커플 교복이었다.

정준과 김유지는 교복으로 갈아입고 데이트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서로 잘 어울린다며 칭찬하며 달콤한 데이트를 즐겼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