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투데이] ‘연예가중계’, 36년 만에 오늘(29일) 막 내린다

입력 2019-11-29 09: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투데이] ‘연예가중계’, 36년 만에 오늘(29일) 막 내린다

29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KBS2 생방송 '연예가중계'에서는 종영을 맞아 그간의 역사를 돌아볼 예정이다. 또한 수많은 스타들이 거쳐 갔던 간판코너, ‘게릴라 데이트’의 비하인드스토리부터 '연예가중계' 터줏대감 신현준의 종영 소감까지 공개된다.

대한민국 최초의 연예정보 프로그램, KBS '연예가중계'는 1984년 처음 시작해 36년 동안 연예계의 다양한 소식들을 전해왔다. '연예가중계'는 연예계의 소식을 가장 먼저 시청자들에게 전하기 위해 늘 발 빠르게 움직였다. 최장수 연예정보 프로그램인 만큼 수많은 스타들이 '연예가중계'를 거쳐갔는데. 종영을 맞아 36년간 축적해온 어마어마한 데이터를 방출할 예정이라고. 지금은 톱스타가 된 스타들의 신인 시절 앳된 모습부터, 뜨거웠던 취재현장의 비하인드스토리까지. 오직 '연예가중계'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모습들이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연예가중계'하면 빼놓을 수 없는 간판 코너! ‘게릴라 데이트’의 역사를 짚어볼 예정이다. ‘게릴라 데이트’는 2005년 8월, 현빈으로 시작해 2019년 11월 강다니엘로 마침표를 찍었는데. 총 541번의 게릴라 데이트에 450여 명의 스타들이 출연!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스타들이면 모두 거쳐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그중 ‘게릴라 데이트’의 최다 출연자와 최고령 출연자가 공개될 예정이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게릴라 데이트’의 모든 것은 '연예가중계'에서 공개된다.

그리고 '연예가중계'의 마지막 인터뷰가 공개된다. 그 주인공은 바로 '연예가중계'의 최장수 MC, 신현준이었는데. 17년간 '연예가중계'와 함께했던 김태진 리포터가 그를 인터뷰했다. 건강상의 이유로 단 한 번을 제외하고는 10년간 '연예가중계'의 MC 자리를 지켰던 MC 신현준. 그간의 소회와 종영을 맞이한 소감을 밝혔다는데. 웃음과 감동이 가득했던 '연예가중계'의 마지막 인터뷰 현장은 오늘(29일) 저녁 '연예가중계'에서 공개된다.

대한민국 최고의 ‘라이브 인터뷰 쇼’, KBS2 생방송 '연예가중계'의 마지막 방송은 11월 29일 (금) 저녁 8시 30분 KBS 2TV에서 만날 수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