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 서동현 “‘아름다운 세상’과 확실히 결이 다른 역할”

입력 2019-11-29 14: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히든’ 서동현 “‘아름다운 세상’과 확실히 결이 다른 역할”

KBS 드라마스페셜 2019 ‘히든’ 서동현이 이번 역할을 위해 준비한 부분들에 대해 말했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누리동 2층 쿠킹스튜디오에서는 KBS 드라마 스페셜 2019 ‘히든’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배우 류현경, 서동현 그리고 연출을 맡은 이현석 PD가 참석했다.

이날 서동현은 이번 드라마 속 역할에 대해 “쉽지 않았다. 김건이라는 역할이. 예전에 가해자 역할을 맡았다고 해서 쉽지 않았다. 이해하려는 시간이 오래 걸렸다. 근데 여기만 집중한다고 해서 이해할 수 있다기 보단,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고 가해자는 또 피해자에 대한 생각을 해야 이해가 가능하더라. 최대한 그 모습들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연기를 하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서동현은 전작 ‘아름다운 세상’에 “확실히 결이 다른 역할이었다. 근데 도움이 됐다고 하면, 김건이 비언어적인 요소들로 표현해야하는 장면이 많았는데, 상대방이 어떻게 느끼는 지에 대한 포인트와 다른 배우들의 마음도 읽으면서 연기하는 법을 많이 배워서, 그런 점에서는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나 혼자 판단할 수 없는 주제라, 사회면을 읽으려고 했다. 그때의 기사들, 어떤 말들을 했는지 흐름을 보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히든’은 범법 소년이었던 학생 김건(서동현)과 소년 범죄로 동료를 잃은 형사 한주경(류현경)의 이야기로 ‘촉법 소년’이라는 사법 시스템의 허점과 양면성을 살펴보는 드라마. 어떤 캐릭터에서든 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주는 배우 류현경과 선악이 공존하는 얼굴로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배우 서동현이 호흡을 맞춘다. 또한 오연아, 유재상, 양대혁, 최대훈 등 인상깊은 연기력을 선보이는 배우들이 함께해 기대감을 높인다.

KBS 드라마스페셜 2019 마지막 작품 ‘히든’은 오늘(29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