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시즌송’이 사라졌다

입력 2019-11-30 11: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겨울 시즌송이 ‘실종’됐다.

해마다 11월 중순부터 12월 초까지 가수들이 너나할 것 없이 ‘겨울 시즌송’을 잇따라 발표했던 것과 달리 올해는 유독 신곡을 찾아보기 어렵다. 30일 현재까지 공개되거나 발표 예정인 겨울 송은 2곡뿐이다. 가수 에일리가 다음달 12일 선보이는 ‘스웨터’와 2인조 남성 듀오 JBJ95의 신곡이다.

에일리는 최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시즌 송 ‘스웨터’는 겨울 추위를 녹여줄 만한 따뜻한 노래”라고 소개했다. JBJ95 소속사 스타로드 엔터테인먼트도 데뷔 이후 처음으로 시즌 송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12월 초 공개할 예정인 노래는 첫 눈의 포근한 기운을 표현한 곡”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겨울 시즌송은 가요계에서 사라진 캐럴을 대신해 그 빈자리를 메웠다. ‘겨울’ ‘첫 눈’ ‘크리스마스’ 등 겨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가사와 멜로디로 팬들을 따뜻하게 감싸며 사랑을 받아왔다.

올해 겨울 시즌송이 눈에 띄게 없어진 것은 발라드가 여름부터 강세를 보이고 가을을 지나 겨울까지 이어진 것과 무관하지 않다.

그동안 큰 성공을 거둔 겨울 시즌송이 차트에 재진입하며 스테디셀러로 오랜 시간 자리 잡은 영향도 있다.

실제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는 머라이어 캐리가 1994년 발표한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가 50~70위 안에 랭크되어 있다. 특히 발매사 소니뮤직 측은 해당 곡이 수록된 앨범 ‘메리 크리스마스’ 25주년을 기념해 지난달 디럭스 앨범을 선보이면서 또 한번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2014년 아리아나 그란데가 발표한 ‘산타 텔미’도 차트에 재진입해 겨울 시즌송을 대신하고 있다.

온오프라인 음반 판매량을 집계하는 사이트의 가온차트 김진우 수석연구원은 “겨울 시즌송이 사라지면서 시장의 경기 체감 온도도 낮아지고 있다”면서 “기존에 발표한 국내 가수의 기존 히트곡이나 팝 음원이 겨울 시즌송 자리를 차지하는 비율이 높아지면서 앞으로 그 영역이 더 좁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