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BS 연기대상] ‘동백꽃’ 이정은 우수상…시상자 라미란 오열

입력 2020-01-01 00: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9 KBS 연기대상] ‘동백꽃’ 이정은 우수상…시상자 라미란 오열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한 배우 이정은이 우수상을 품에 안았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는 전현무와 신혜선의 사회로 ‘2019 KBS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이정은은 이시영과 함께 우수상 중편 드라마 부문을 수상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현재 김강훈, 강하늘, 공효진, 김지석, 오정세, 염혜란 등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정은은 수상소감을 통해 “‘동백꽃’ 전 kbs 마지막 작품이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이었다. 날 아껴주신 김영애 선생님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정은은 “난 작품 할 때마다 가족이 생기는 것이 좋았고 내 작품을 보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손을 내밀어 줄 수 있길 바랐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정은은 “사실 난 스태프서부터 시작이다. 조연출 출신인데 현장에서 스태프들을 만날 때마다 벅차다. 막내까지 애정 어린 마음으로 동료라고 생각하고 보고 있다”며 현장 스태프들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고 표현했다.

한편 이날 시청자가 뽑은 네티즌상 후보로는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 오정세, ‘닥터프리즈너’ 남궁민, 김병철,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 등이 이름을 올렸다.

사진=KBS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