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BS 연기대상] 김소현 나나 우수상 공동 수상 “상 받기엔 부족”

입력 2020-01-01 01: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소현과 나나가 우수상을 공동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는 전현무와 신혜선의 사회로 ‘2019 KBS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김소현은 이날 우수상 수상자로 무대에 올라 “4년 전에 이 자리서 신인상을 받았다. 이렇게 ‘녹두전’으로 좋은 상을 받게 돼 감사하다”며 “원래도 연기는 좋아서 하는 거지만 촬영 하면서 소통하는 즐거움이 너무 컸다. 좋은 에너지를 얻고 좋은 드라마를 만든다는 것이 이렇게 즐겁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저스티스’로 공동 수상한 나나는 “한 공간에서 같이 호흡하고 연기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손현주, 최진혁 등 동료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나나는 “내가 느낀 촬영장은 서로 배려하고 따뜻한 현장이었다. 모든 분들이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이 큰 상을 받기엔 많이 부족하다. 내 자신이 그걸 잘 알고 있다. 그걸 채우기 위해 노력하고 고민하겠다. 앞으로 어떤 모습 보여드릴지 모르겠지만 지금 느끼는 감정과 책임감으로 발전된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수상소감을 남겼다.

한편 이날 시청자가 뽑은 네티즌상 후보로는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 오정세, ‘닥터프리즈너’ 남궁민, 김병철,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 등이 이름을 올렸다.

사진=KBS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