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BS 연기대상] 공효진 대상 “또 다른 ‘동백꽃 필 무렵’ 나오길” (종합)

입력 2020-01-01 03: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공효진이 ‘동백꽃 필 무렵’으로 영예의 연기 대상을 품에 안았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는 전현무와 신혜선의 사회로 ‘2019 KBS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공효진은 양승동 KBS 사장과 유동근에 의해 발표된 연기대상 수상자로 호명돼 동료 배우들의 축하는 받으며 무대 위에 올랐다.

공효진은 이날 수상소감에서 “유준상 선배님이 호명되는 순간 저 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저 자리에 앉아있을 수가 없었다. 나는 호명되고 이름 불리고 뽑히는 것이 불편하기만 하고 민망하고 송구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런 자리를 잘 즐길 수 없는 배우여서 시상식에 참석하는 것이 괴로웠다. 그러나 동백꽃 필 무렵이 사랑을 많이 받았고 내게도 특별한 시간이었다. 5~6개월 두 계절 동안 스태프들과 보냈고 포항 구룡포 주민들과도 오랫동안 지냈다. 그곳이 진짜 옹산인 것처럼 마음이 편해지고 지금도 그곳이 그립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공효진은 손담비와 눈이 마주친 후 눈시울을 붉히면서 “우리 배우들이 상을 받을 때마다 내가 받은 것보다 기뻤다. 대상을 받아서라기보다 올해 이 드라마로 진짜 피부로 느껴지는 사랑을 받은 것 같다”며 “드라마가 많은 사람을 응원했다고 하는데 배우들도 많은 응원과 위로를 받은 작품이었다. 하루하루 끝나는 것이 아쉬웠다. 이런 작품을 만나기 힘들 거라는 걸 일찌감치 깨달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20년 후에도 이런 큰 자리에서 큰 상을 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안 다치고 열심히 하겠다. 너무 좋은 글로 연기를 할 수 있게 해주신 것에 감사드리고 잊지 못한 추억과 시간을 만들었다. 또 다시 동백꽃 필 무렵 같은 드라마가 만들어지길 바라며 저도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이날 최우수상 수상자로는 유준상, 강하늘, 조여정, 신혜선 등이 이름을 올려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사진=KBS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