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연기대상’ 강태오, 신인상 수상 “율무 통해 많이 배웠다”

입력 2020-01-01 08: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KBS 연기대상’ 강태오, 신인상 수상 “율무 통해 많이 배웠다”

배우 강태오가 ‘KBS 연기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며 2019년을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강태오는 지난 12월 31일 진행된 ‘2019 KBS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으로 신인상을 수상했다.

강태오는 “제가 KBS 연기 대상은 처음인데 이렇게 뜻 깊은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의 말문을 열고 고마운 분들을 향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율무라는 인물을 통해서 정말 많은 시간동안 많은 배움이 있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사랑합니다”라는 진심이 가득 담긴 수상 소감을 전했다.

강태오는 지난 해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 두 얼굴의 반전 캐릭터 차율무 역을 맡아 소름 끼치는 반전 연기로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특히, 따뜻한 눈빛과 자상한 말투로 보는 이들의 설렘을 자아냈던 강태오가 ‘욕망 빌런’ 능양군(훗날 인조)으로 흑화 되는 장면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능양군, 인조’로 장악할 만큼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등장마다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유발한 강태오의 대체 불가한 명품 연기력은 차근히 쌓아온 필모그래피와 연기 내공에서 비롯되었다. 강태오는 데뷔 이후 드라마 ‘최고의 연인’, ‘당신은 너무합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영화 ‘명당’ 등의 작품에 출연해 애절한 감성 연기는 물론 에너지 넘치는 청춘까지 안정적으로 그려내며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KBS 연기대상’을 통해 인생의 한 번뿐인 신인상 수상과 동시에 그간의 노력을 인정받으며 2019년을 화려하게 마무리한 강태오. ‘2020년이 기대되는 배우’로서 또 어떤 새로운 작품에서 색다른 연기 변신을 보여줄지 대중의 관심이 집중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