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 열혈사제 이하늬, 중편 최우수연기상 “팀워크에 신바람”

입력 2020-01-01 09: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SBS 연기대상’ 열혈사제 이하늬, 중편 최우수연기상 “팀워크에 신바람”

배우 이하늬가 2019 SBS 연기대상 중편드라마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이하늬는 지난 31일 SBS 상암 프리즘 타워에서 진행된 ‘2019 SBS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열혈사제’ 중편드라마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이하늬는 "부족한 제게 귀한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린다. 다양한 꽃들로 이루어진 센터 피스(Center Piece)처럼, 하나의 작품이 있기까지 많은 분들의 노고가 있었다는 것을 기억하고 싶다"며 “이 자리에 서기까지 감사한 분들께 감사와 사랑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열혈사제’는 바라만 봐도 아직까지 심장이 두근거릴 정도로 팀워크가 좋은 팀이었다. ‘보석 같은 배우들이 어떻게 한자리에 모였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고, 신바람 나게 연기할 수 있었다. 그 중심에 계셨던 감독님과 작가님께도 감사드리고, 함께 밤을 지새웠던 모든 스태프들과 기쁨을 나누고 싶다”며 작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열혈사제를 열혈로 시청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는 인사를 전했다.

이하늬는 최고 시청률 22%를 기록하며 종영한 SBS 드라마 ‘열혈사제’(연출 이명우, 극본 박재범)에서 사이다 검사 박경선 역을 맡아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 특히 이하늬는 출세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욕망검사가 될 수밖에 없었던 박경선 캐릭터의 전사를 밀도 있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은 것은 물론 양심의 편에 서서 뛰어난 능력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양심 검사’로 성장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한 몸에 받았다.

또 이하늬는 1626만 관객을 동원하며 국내 흥행 기록 2위를 달성한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에서 마약반의 만능 해결사 장형사 역으로 열연하며 천만 배우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국제통상 전문 변호사 김나리 역을 맡아 모두가 알아야 할 사건의 내막을 그려내며 묵직한 메시지를 던진 영화 '블랙머니'(감독 정지영)가 247만 관객을 동원하는 등 자타공인 '흥행보증수표'의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