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 대전 팬들과 2019년 마무리…콘서트 만족도 최상

입력 2020-01-01 10: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제공 : 로켓쓰리엔터테인먼트]

에일리, 대전 팬들과 2019년 마무리…콘서트 만족도 최상

가수 에일리가 2019년을 팬들과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지난 2019년 12월 31일 대전컨벤션센터 전시홀에서 에일리의 전국투어 콘서트 ‘I AM : RE-BORN’(아이 엠 : 리-본)이 열렸다.

이날 ‘손대지마’, ‘Room Shaker’(룸 셰이커), ‘너나 잘해’ 등 히트곡의 향연으로 공연의 포문을 연 에일리는 분위기를 압도하는 라이브 무대로 객석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이 외에도 에일리는 팬들을 위한 선물 같은 앨범 ‘Sweater’(스웨터)를 비롯해 ‘U&I’(유앤아이), ‘보여줄게’ 등 퍼포먼스는 물론 화려한 연출력까지 자랑하며 보고 듣는 재미도 더했다.

특히 공연 내내 객석에서 끊이지 않는 앙코르 쇄도는 물론, 에일리의 무대와 어우러지는 관객들의 떼창 등은 대전 ‘I AM : RE-BORN’을 한층 더 빛내는 것에 성공했다.

활발한 활동 속 ‘I AM : RE-BORN’으로 팬들과 소통까지 놓치지 않고 있는 에일리는 대중이 보내주는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고자 더욱 완성도 높은 공연을 만들어나가며 ‘믿고 보는 에일리’의 진면모를 발휘하고 있다.

기존 전국투어 일정에서 서울 추가 공연 1회를 확정, 보다 많은 팬을 만나게 된 에일리는 서울 추가 티켓까지 오픈하며 ‘I AM : RE-BORN’을 향한 끊이지 않는 관심도 입증한 바 있다.

오는 5일 부산과 11일 서울에서 ‘I AM : RE-BORN’을 앞두고 있는 에일리는 다양한 방송 활동과 라디오, 미국 진출 등 20년에도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